한국인에게 호찌민 이발소 하면, 황제 이발소가 유명하다. 유튜브를 통해 소개되기도 하고, 관광객 사이에서 입소문이 퍼져 꽤나 유명하다. 대부분 1군에 몰려 있으며, 한국인을 주요 대상으로 하는 곳이다. 하지만 눈을 살짝 돌리면, 더 저렴한 가격에 체험이 가능하다.

베트남에서 이발소는 Hớt Tóc라고 한다. 홋똑이라고 읽는다. Cắt Tóc 이라는 단어도 있는데, 이 역시 머리를 자르는/손질하는 곳을 지칭한다. 까똑이라고 읽는다. Cắt Tóc은 여성을 포함하는 경우가 많으며, 남성 서비스만만 제공하는 곳은 Cắt Tóc Nam 이라고 간판에 적어놓는다. 언어적으로 두 단어는 동일하다. 다만 Cắt Tóc은 북쪽지방 사람들이 사용하는 표현이고, Hớt Tóc은 남쪽지방 사람이 사용하는 표현이다. 그러나 둘 다 혼용해서 사용되고 있다.

따라서 간판에 Hớt Tóc이라고 적혀 있으면, 도전을 해봐도 된다.

우리나라와 비슷하게 최근 이발소가 바버샵이라는 서양식 이발소로 변해가는 것이 유행이라, 1군 보다는 조금 떨어진 4군, 10군 등 1군을 조금 벗어난 지역을 추천한다. 나는 예전에 살던 4군 아파트 앞 이발소를 자주 이용한다. 4군이라고 해봐야 택시로 5-10분 정도 소요되는 거리라 멀지도 않다.

110 Nguyễn Khoái, Phường 2, Quận 4

예전에 방문했을 때는 간판도 천막도 새것이었는데, 많이 허름해졌다.

일단 금액은 이발 + 샴푸 + 면도 + 귀청소 전부 200,00동(2022년 12월 기준). 흔히 한국인들 대상으로 하는 이발소 보다 많이 저렴한 가격이다. 물론 손톱관리, 안마 등 부가적인 서비스는 없다. 딱 필요한 만큼의 서비스만 제공한다. 나는 정말 이발을 해야 했고, 간 김에 면도와 귀청소를 한 것 뿐이지만, 충분히 만족스러운 결과와 적당한 가격이 좋았다. 이후 종종 방문하고 있지만, 이발을 제외하면 늘 만족스럽다. 이발사는 늘 같지만, 머리를 깎는 스타일링에 대한 결과는 편차가 좀 있다.

이발

이발은 약간의 용기가 필요한데, 사진을 준비하면 조금 더 용이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사진을 보여주면 다른 질문 없이, 망설임도 없이 머리 깎기가 시작된다. 머리 자르는 것이 마무리 되면, 면도와 귀청소 여부를 묻는다. 면도를 선택하면, 이발 후 면도를 하고 샴푸를 진행한다.

이발 후 머리를 감을 것인지 물어보는데, 샴푸는 2층에서 진행하며, 약간의 두피 마사지가 포함된다. 침대에 누워서 5-10분 간 머리를 감겨준다.

면도

따뜻한 물수건으로 피부를 진정 시킨 후, 면도 폼을 바르며 진행한다. 코와 턱수염 뿐 아니라 볼, 이마 등 잔털 정리도 포함이며, 관리사에 따라 눈썹 정리도 알아서 해준다.

귀청소

귀청소는 관리사에 따라 세심함의 차이는 있지만, 아직 엉성하게 하는 사람은 만난 적 없다.

개별 가격을 물었는데, 이발/샴푸 130,000동, 면도/귀청소 70,000, 귀청소 50,000동 이라고 한다. 아마도 개별적으로 이용한다면 조금 더 비쌀 것으로 예상한다.

단점은 말이 안 통한다. 영어는 거의 불가능하다. 전혀 불가능하다고 해도 무리가 없을 정도다. 시내 중심가 바버샵은 잘 모르겠지만, 주변 지역의 현지 이발소에서 영어가 통했던 적은 없다. 머리를 깎고 싶다면 사진을 준비해야 한다. 귀청소는 손가락으로 귀를 가리키면 되고, 면도는 수염을 가리키면 된다.


0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Avatar placeholder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