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짱버스 (뿽쨍, Phuong Trang) – Futa Bus Line

호치민을 거점으로 주변의 무이네, 달랏, 껀터 등 베트남 각지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의외로 대부분 신카페(Sinh Cafe, 현재는 The Sinh Tourist)만 알고 있으며, 새벽같이 출발하는 그들의 버스 노선을 이용하고 있었다. 배낭여행자들의 성지와도 같은 신투어는 입에서 입으로 전해 내려오는 신화 같은 존재가 되었다. 신투어는 그만큼 편하고 좋았고, 현재도 좋다. 또한 과거의 더보기…

글쓴이 kiwon,

호치민시 어디에 숙소를 잡아야 할까

호치민(사이공)은 매우 큰 도시다. 베트남의 경제수도라는 이름은 괜히 붙여진 것이 아니다. 거주인구만 1500만(등록 인구는 850만명 수준이며, 등록인구만으로도 베트남에서 인구수가 가장 많은 도시)에 달하는 도시로 다른 나라의 유명한 대도시들과 견주어도 부족하지 않은 분주함을 볼 수 있다. 하지만 거대한 크기와는 달리 관광지가 많지 않으며, 사실 상 호치민 여행이 아니라 베트남 여행을 위한 더보기…

글쓴이 kiwon,

껀터 까이랑 수상시장

시끄러운 닭 울음과 보트와 화물선의 기관소리와 함께 Cần Thơ 의 아침이 밝았다. 지난 호치민에서 묵었던 조용한 호텔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의 아침을 맞이하고 있었다. 껀터로 건너오기 전 4일 간 섭씨 35도를 넘나드는 호치민시에서의 일정은 극한의 피로를 만들었고, 어제도 친구와의 저녁식사 후에 늦은 밤 호텔로 돌아와서 1시가 넘어서 씻지도 못하고 기절한 것 더보기…

글쓴이 kiw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