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치민공항은 시내에서 매우 가깝다. 버스나 택시로 30분에서 1시간 정도 소요된다. 출퇴근시간, 명절/휴일 등 교통체증이 발생되는 시간대에는 1시간 가량 소요되지만, 대체로 40분 정도면 1군에 도착할 수 있다. 7군은 최소 1시간 이상 소요된다. 대략적인 시간은 위 지도에서 ‘길찾기’ 버튼으로 검색해보면 알 수 있다.

시내로 이동

문을 나서면 여행객을 기다리는 주민들, 여행사 직원이 뒤섞여서 공간을 가득 채우고 있다. 당장 공항을 이용하지 않는 사람들의 출입을 제한하는데, 입국층이니 거꾸로 들어가는 것 자체가 성립이 안된다. 위에 위치하고 있는 출국장 역시 입구에서 여권을 검사하며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공항에서 시내로 나가는 방법은 3가지다.

택시: 편하고, 가장 비싸다.
버스: 가장 저렴하다.
그랩: 가장 편하고, 택시에 비해 저렴하다.

버스

버스는 2016년 말 기준으로 3개 노선이 있다.
물론 버스 마다 이동 노선이 ‘아주 조금’ 다르고, 가격은 ‘크게’ 다르다.

아래 3개 노선 전부 벤탄시장을 거쳐 각기 다른 최종 목적지로 운행을 한다.
버스를 탑승하는 요령은, 버스를 타기 전 간이 부스에서 버스 표를 구매하거나, 버스에 탄 뒤 차장에게 요금을 직접 납부하는 방법이 있다. 109/49번은 탑승 전에 표를 구입할 수 있으며, 152번은 탑승 후에 차장에게 돈을 내면 된다.

내리는 방법은 생각 보다 간단하다. 승무원에게 내리는 정류장 이름을 알려주면 도움을 주기도 하며, 구글지도로 보다가 가까워지면 내리는 문에 서서 벨을 누르면 된다.

http://buyttphcm.com.vn/en-us/Route 에서 호치민 시내 버스 노선 조회가 가능하다.

152번

5천동으로 가장 저렴하다. 특이한 것은 20인치 이상 캐미러 하나 당 5천동을 더 받는다. 가방이 자리를 차지한다는 논리 같은데, 승무원 기분에 따라 받지 않는 경우도 많다.
아마도 예전 여행자료를 보면 시내로 이동하는 유일한 노선으로 설명되어 있을 것이다. 3개의 노선 중 가장 오래된 노선으로, 호객행위를 전혀하지 않는다. 마치 관광버스가 관광객 기다리는 것 처럼 기다리고 있으니, 109/49번 직원들에 속지 말고 의지대로 타면 된다. 버스에 152번이라고 적혀 있다.
(서울시내에서 볼 수 있던 파란색 버스도 종종 있었고, 2017년 기준으로 위 사진이 아니라 미니버스를 도입하기 시작했다)

12-18분 간격으로 시간에 맞춰 출발하며,  오후 7시 쯤이 막차다.

109번

호치민 시내버스와는 조금 다른 노란 버스다. 2년 전 쯤 신규 개설된 노선으로 152번 대비 4배 비싼 2만동이다. 우리 돈으로 1000원 정도. 5km 이내는 12,000동인데, 1군 시내까지는 5km가 넘는다. 도착지점이 탄빈군이면, 승무원에게 말하고 안내하는 금액을 지불하면 된다.
사설버스 같지만, 호치민시 교통부에서도 안내하는 노선이다. 다만 152번과 다르게 직원들의 과도한 호객행위와 같은 회사의 49번 탑승을 강요하는 모습으로 나에게는 좋지 못한 인상을 가지고 있다.
뻔히 109번과 152번을 알고 있음에도, 49번 밖에 없고 49번이 빠르다고 거짓말을 해댄다. 109번과 152번은 따로 표를 살 필요가 없다. 버스에 타면 승무원이 돈을 걷어간다.

노란 버스는 152번 뒤에 서며, 문을 나서자 마자 잘 보이는 위치에 있다.
그리고 119와 헷갈려서는 안된다! 119는 서부터미널 가는 노선이다.

노선은 벤탄시장을 간다면, 152번과 크게 다르지 않다. 벤탄 근처에 있는 9월 23일 공원 (Cong Vien 23/9)까지 운행한다.

오후 11시 40분 까지 버스를 운행한다. 아래 적혀 있는 시간은 도착 기준으로 추정된다.

49번

위에서 말했던 호객행위가 심한 노선으로 가격은 40,000동이다.  가장 비싸다.
미니버스를 이용하며, 빠르다고 주장하는데, 버스가 지나가는 길이 교통체증이 심한 곳이라 빨리 갈 수가 없다. 다만, 다른 버스와 다르게 동커이를 지나간다. 그들이 주장하는 것도 호텔 앞에 내려준다는 것인데, 이게 상당히 좋은 조건이다.
벤탄에서 동커이 까지 가려면 걸어 가거나 택시를 타야 하는데, 초행길에 길을 찾는 것도 어렵고, 공사구간이 많아 길이 고르지 않다. 호치민 시내 보도블럭 자체도 캐리어를 끌고 다니기에 좋은 조건은 아니다.
택시를 타도 가까운 거리임에도 10분 이상 소요된다. 교통체증 때문에 그렇다.

동커이에 호텔을 잡았다면, 좋은 노선이다.


출처: http://en.sats.com.vn/tan-son-nhat-airport-bus/shuttle-bus-49-directly-from-the-airport-to-your-hotel

위 3개 노선 모두 공통적으로 벤탄시장 앞 정류장(Bến Thành Phạm Ngũ Lão)에 정차한다. 최근 지하철 공사로 기존 벤탄팜응우라오 정류장이 사라지고, Ham Nghi(햄응어이) 끝자락 중앙차로 정류장에 정차한다.

 

* 수정 전 내용.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탓에 포스트에 써놓기 무섭게 계속 바뀌고 있다.

벤탄시장에서 내린 다면,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는 정류장에서 내리게 될 것이다. 사진 방향 (버스 진행 방향)을 기준으로 바로 오른쪽에 거대한 로터리와 함께 뒤로 벤탄시장이 있으며, 앞으로 가면 부이비엔/데탐 방향이다. 뒤로는 동커이 방향이다.

처음 내딛는 호치민 시내에서의 발걸음을 맞이해주는 것은 횡단보도 따위는 안중에 없는 살벌한 오토바이와 차량의 행렬일테니, 부디 안전한 도로 횡단이 되기를 바란다.

그랩

베트남이 처음이라면 가장 추천하는 방법이다. 택시로 추천하는 마이린, 비나썬을 타도 사기를 당하는 관광객을 많이 보아왔으며, 목적지를 말하는 과정에서 언어 문제로 인해 큰 고통을 겪게 된다.
한국인이 읽는 베트남어 알파벳은 절대 영어나 우리말의 느낌으로 읽어낼 수 없다. Nguyen을 응우옌으로 읽어야 겠다고 생각하다면, 당분간은 말할 생각을 접어두고 베트남어를 듣는 것에 집중하기를 바란다.

아무튼 그랩의 장점은 목적지를 미리 설정하고 신용카드로 지불할 수 있다는 것이다. 
1군 까지 80,000-120,000동 수준으로 택시 보다 저렴하게 이동할 수 있다.
공항 내 도로에 대한 통행료가 있는데, 그랩은 이미 그 비용이 포함된 가격이다. 사실 포함된 가격이 아니라 내릴 때 통행료를 더해서 청구한다.

사용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만약 현지에서 그랩 앱을 설치하고, 회원가입을 해도 된다.
하지만 한국에서 미리 설치 해가는 것을 추천한다.

목적지를 입력하면, 지도 상에 표기된다. 차량 호출을 누르면 끝.
차량이 할당되기를 기다린 후, 할당 되면 차량의 움직임을 보고 해당 위치로 가서 번호판으로 해당 차량을 찾으면 끝이다.

차량의 움직임은 앱에 반영되는 것과 시차가 발생되지 차량의 방향에 따라 능동적으로 움직이는 것이 좋다. 어차피 뻔한 공항이라 크게 어렵지는 않은 것이다. 빠르게 능동적으로 찾지 않으면, 기사가 전화를 걸어올 것이다. 전화가 오면 말이 통하지 않아, 일이 더 꼬인다.

그랩과 우버 이야기 – http://iamkiwon.com/537

우버 동남아시아 사업 철수. 우버의 동남아시아 서비스는 그랩으로 통합.

우버(Uber), 동남아 사업 그랩(Grab)에 매각

택시

택시는 특별히 설명이 필요 없기 때문에,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1군 시내까지 가격은 약 200,000동 수준. 미터기 무시하고, 더 높은 가격을 요구한다면 과감하게 무시하고 다른 택시를 찾아보면 된다. 비나썬이나 마일린 택시를 추천한다.
비나썬, 마일린도 사기를 치지 않는건 아니다.

택시, 우버/그랩 관련 호치민 시내 대중교통 이용하기 – http://iamkiwon.com/397

예약하기 – 항공사 선택하기

한국에서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티웨이항공, 제주항공이 운항 중이며, 베트남항공과 비엣젯항공이 인천과 부산을 오가는 정기편을 운항하고 있다.

가격 변동이 심한 요즘 가격을 특정할 수는 없지만, 가장 저렴할 때는 기준으로 아래와 같은 수준으로 정리할 수 있다.
티웨이, 제주항공 25-30만원
비엣젯 23-30만원
대한항공/아시아나/베트남항공 30-45만원
다시 강조하면, 이는 최저가 기준이다.
항공사 별로 이벤트에 따라 더 낮은 경우도 있다.

위탁수화물의 경우,
비엣젯 유료, 티웨이, 제주항공 15kg 까지 무료, 메이저 항공사는 20-23kg 이하 무료.
* 티웨이/제주항공의 경우 특가항공권은 무료 위탁수하물이 포함되지 않는다

항공권 가격과 추가 서비스 비용, 의자 간격에 따른 선택은 본인의 몫.

재미있는 것은 베트남항공인데, 베트남항공은 흔히 말하는 국적기 운영 항공사, FSC 항공사로 대한항공과 코드쉐어도 맺고 있다. FSC로서 기내식도 주며, 1-2개 위탁수화물도 무료로 맡길 수 있다. 하지만 높은 확률로 호치민 공항에서 탑승교를 이용하지 않고, 활주로에 내려 버스를 이용한다는 것이다. 물론 반대로 비행기에 탑승할 때도 마찬가지다.
대한항공을 예약했는데, 코드쉐어 베트남항공을 태우고, 계단차(Step Car)를 오르내려야 하는 억울한 상황이 발생될 수도 있다. 게다가 스카이팀 동맹에 가입되어 있지만, 대한항공으로 마일리지를 적립할 경우 불가능한 경우가 많다. 항공사 온라인 예약 서비스를 통해 정가를 주고 구매를 하는 경우가 많지 않은데, 일반적으로 비교검색을 통한 온라인 발권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적립률은 대부분 0%다. 마일리지를 노릴 경우 무조건 대한항공을 이용해야만 한다.

나는 그냥 베트남항공 홈페이지에 가입해서 베트남 항공을 직접 예약하고, 로투스 마일리지로 마일리지를 적립하고 있다. 반대로 경우에 따라 코드쉐어로 운항하는 대한항공이 베트남항공편 보다 싼 경우가 있어, 대한항공을 타는 경우도 있다.

어떤 항공사를 타든지 결론적으로 우리의 목적은 호치민시 여행에 있기에, 목적과 목표 비용에 맞춰 적당한 항공권을 고르면 된다.


0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Avatar placeholder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