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치민시 어디에 숙소를 잡아야 할까

호치민(사이공)은 매우 큰 도시다. 베트남의 경제수도라는 이름은 괜히 붙여진 것이 아니다. 거주인구만 1500만(등록 인구는 850만명 수준이며, 등록인구만으로도 베트남에서 인구수가 가장 많은 도시)에 달하는 도시로 다른 나라의 유명한 대도시들과 견주어도 부족하지 않은 분주함을 볼 수 있다. 하지만 거대한 크기와는 달리 관광지가 많지 않으며, 사실 상 호치민 여행이 아니라 베트남 여행을 위한 거점으로 많은 여행객들이 머무르는 곳이다.

호치민을 거점으로 여행할 수 있는 곳들은 메콩델타(미토, 껀토), 붕따우, 무이네(판티엣), 달랏, 나트랑 등이 있다. 다낭/호이안/후에도 베트남 국내선을 이용하면 1시간 30분 내에 도착한다. 문화적인 측면으로는 호치민 보다 하노이(북부 산간지역 등 포함)가 더욱 강한 베트남 전통의 색깔을 갖고 있겠지만, 프랑스 식민지배와 메콩강 하류에 위치한 넘치는 농수산물은 베트남 남부를 매력적인 도시로 만들었다.
그리고 우리 역사와 많이 비슷한 부분을 가지고 있는 베트남은 프랑스의 식민지배를 오랜시간 받아온 나라였고, 베트남 남부는 그 중 가장 오래 프랑스의 영향력 아래 있었던 도시가 아닌가 생각된다. 프랑스 지배 시절 지어진 건물은 호치민 시내에 아직도 건재하게 존재하며, 심지어는 업무 공간과 전시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베트남 사람들은 ‘미국 전쟁’ 이라고 부르는 ‘월남전’에서 겪었던 양국 간의 갈등은 씻겨져 나간지 오래며, 한국의 음식과 문화를 즐기는 베트남의 젊은 층에게 한국인 친구는 매우 반가운 존재다.

호치민시의 지역 구분, 군 (Quận, District)

여행 서적을 접했다면, ‘Quận’ 또는 ‘District’라 하여 ‘군’이라는 단어를 접했을 것이다. 이는 서울의 종로’구’, 영등포’구’와 유사한 행정구역을 부르는 말이다.

그리고 여행정보를 찾다 보면 대부분의 여행지는 1군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위 지도에서 노란 배경으로 되어 있는 지역을 가리킨다. 우리나라로 따지면 중구와 같이 호치민시의 중심지이자, 여행자의 중심지 역할을 하고 있다. 막 지은 듯한 1군부터 12군까지 있으며, 그 외에도 호치민 국제공항이 있는 Tân Bình(떤빈), 랜드마크81이 있는 Bình Thạnh(빈탄), 이마트가 있는 Gò Vấp(고법) 등 7곳이 있다.

여행으로 방문한다면, 1군에서 대부분 해결이 가능하다. 1군은 아주 오래전부터 도심지의 역할을 했던 곳으로 많은 여행객들이 베트남은 아직 발전이 덜 됐다는 의견을 내는데, 이는 1군만 방문했을 때 얘기다. 2군, 7군, 빈탄을 가봤다면 그런 얘기를 쉽게 할 수 없다. 고층 아파트와 잘 정돈된 계획도시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우리도 서울시청 근처에 가면 아직도 60-70년대 지어진 건물들이 많이 있는데, 1군 역시 그런 경우에 해당된다. 하지만 최근 지하철 공사 뿐 아니라 발전에 발맞추어 건설공사가 한창이다. 언제까지 옛 감성을 지닌 호치민시를 볼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1군을 벗어나면, 남쪽으로 4군을 거쳐 7군, 사이공 간 건너편 동쪽으로는 2군 등이 있다. 위로는 호치민 바로 위에 3군과 공항에 가까운 탄빈군이 있는데, 북쪽으로 많은 여행자들이 묵는 것을 많이 봤다. 이유는 공항이 가깝고, 한국 동네와 다름 없는 7군과 더불어 탄빈에도 한국인들이 많이 거주한다. 한국인과 관계된 여행사 및 회사들도 탄빈군에 많이 있다.

호텔이나 Airbnb를 찾아본다면, 호치민 전역에 퍼져있는 호텔과 숙소에 감당이 안될 것이다. 하지만 매우 간단하다. 1군만 보면 된다.

호치민 공항에서 1군의 중심으로 볼 수 있는 벤탄시장까지 30분. 버스를 타거나, 출퇴근 시간에는 1시간 정도. 호치민에서 출발하여, 미토, 붕타우, 무이네(판티엣)으로 가는 현지 여행 상품들과 버스들은 거짓말 조금만 보태면 모두 데탐에 몰려 있다.
데탐은 거리 이름으로 같은 지역에 접하고 있는 부이비엔, 팜응우라오 거리와 함께 ‘여행자 거리’로 유명한 곳이다.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여행상품은 전부 데탐에서 출발한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데탐에 집중되어 있다. 다른 지역을 가도 있으나, 데탐 만큼 밀집도가 높은 지역은 없다.

호치민에 비행기를 경유하는데, 시간이 촉박하다면 탄빈에도 호텔이 차고 넘치니, 주변에서 가격을 고려해서 찾으면 된다. 하지만 그런게 아니라 하루라도 여유를 가지고 호치민 시내에서 묵을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면, 무조건 1군이다.

벤탄(Bến Thành)

가장 대표적인 곳은 벤탄이다. 호치민시 1군의 가장 중심이기도 하며, 여행객에게는 호치민 시내 관광지 중 가장 중심에 위치한 곳이다.

벤탄 시장을 바라보면, 주변에 높은 건물들이 많이 볼 수 있으며, 그 중 많은 수가 호텔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멀리는 전쟁박물관, 여행자거리로 유명한 부이비엔, 데탐 모두 도보로 10분 내외로 도착할 수 있어 지리적으로도 중심지라고 할 수 있다.

호텔을 얻게된다면 레탄톤, 러이떠쫑 거리에 많은 호텔이 있다. 그 외에도 호스텔, 게스트하우스, Airbnb 등 다양한 형태의 숙소도 벤탄근처에서 쉽게 찾을 수 있다.

장점은 위치적으로 중심지라는 것이다. 단점으로는 고급호텔이 거의 없다는 것이지만, 이는 반대로 저렴한 호텔을 얻을 수 있다는 말이다.

부이비엔/데탐

흔히 말하는 여행자의 거리다. 부이비엔/데탐/팜응우라오가 이 지역에 해당된다.
이 지역에는 3성급 이하 저렴한 호텔들이 즐비하며, 호스텔/게스트하우스/airbnb 숙소 역시 넘쳐난다. 1박에 만원, 2만원에 투숙이 가능한 저렴한 호텔들 사이에 풀먼 호텔이 이 근처에 위치해 있다.

무이네/붕따우 등 주요 여행지를 가기 위한 여행사들이 대부분 이 지역에 있기 때문에 이동하기 편하다는 장점을 가진다. 그리고 저녁 부터 새벽까지 흥청망청 즐길 수 있는 나이트라이프 스팟이 집중되어 있다.
단점은 나이트라이프 스팟이 몰려 있는 만큼, 시끄럽다. 새벽까지 이어지는 술판에서 전세계 여행자들이 발생시키는 소음은 편안한 잠자리를 방해한다. 최근 부이비엔이 특정시간에 차 없는 거리로 바뀌면서 정부는 베트남 남녀노소를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음악 공연, 문화행사와 홍보를 병행하여, 온가족이 놀러오는 장소까지 더해져 한층더 붐비는 곳이 되었다.

동커이

호치민 시내에서 고급스러운 호텔들은 대부분 동커이를 중심으로 모여있다. 인터콘티넨탈, 하얏트, 마제스틱, 쉐라톤 등등 그리고 롯데호텔이 이 지역에 있다. 쉐라톤, 소피텔, 풀만 등 나름 상위 등급 호텔의 투숙 가격이 다른 나라와 대비할 때 저렴하기도 하다.

장점은 부이비엔, 데탐, 벤탄에 비해서 한적하고 조용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사이공강에 인접하고 있다. 주변에 괜찮은 카페들(동커이 거리는 카페 거리로 유명)이 많고, 인민청사 앞 광장이 있는 웬훼거리 등등이 가깝다. 사실 장점이라고 보기는 힘들고, 호텔 다운 호텔을 선호하는 편이라면 이 지역 외에는 대안이 없다. 부이비엔 주변의 풀먼을 제외하면.

그 외의 지역

에어비엔비를 보면 사이공 강변이 보이는 고급 아파트 사진을 자랑하는 4군(Quan 4, District 4) 지역 숙소들이 상당히 많으며, 최근 빈탄의 랜드마크에 많은 숙소가 생기고 있다. 더 멀리 가면 한인타운이 있는 7군 까지 고급스럽고 깔끔한 아파트들이 있다.

하지만 이 지역들은 여행하기에 좋은 지역은 아니다. 7군이나 빈탄군은 약 30분 가량 소요되는 지역이다. 교통체증이 없을 경우 30분이고, 출퇴근시간이나 휴일은 그 이상 소요된다. 1군 웬타이빈(Nguyen Thai Binh) 지역 바로 건너편의 4군은 나쁘지는 않다고 말할 수 있다. 기껏해야 택시비 1000-2000원 정도만 더 지불하면 된다. 하지만 airbnb 사이트 특성 상 숙소의 위치가 지도 상에 정확하게 표현되지 않기 때문에, 이를 판단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강을 건너는 다리가 많지도 않아서 택시나 그랩을 이용할 경우 돌아서 가야 하며, 도보로 건너기에도 거리가 상당하다.
이런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1군 숙소와 비교해 저렴하지도 않다. 새로 지어진 고급스러운 건물에, 깨끗한 내부를 자랑하지만, 이동 간 불편함을 감수해야 하는데도 가격은 비싸다.
한인타운이 위치한 7군은 1군에서 출발하여 4군을 지나쳐야 나오는 곳으로 최소 30분 이상 이동해야 한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최소 30분 이상 소요된다.

숙소를 찾다 보면 종종 탄빈(Quan Tan Binh)군이 종종 보일 것이다. 여기는 공항이 있는 지역이다. 시내까지 20-30분 내 이동이 가능하지만, 멀기는 마찬가지다. 

탄빈, 7군 모두 호치민 시에 포함된다. 하지만 서울로 따지면 탄빈은 강서구, 7군은 송파구 정도가 될 수 있다. 호치민에 도착하여 베트남 국내선을 타고 다른 지역으로 이동한다면 탄빈도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시간적 여유가 있고 밤의 화려한 호치민을 즐기고 싶다면 1군으로 들어가보는 것을 권하고 싶다.

결론

무이네, 붕따우, 껀터 등 다른 지역으로의 여행을 생각한다면 데탐, 부이비엔, 벤탄 정도가 좋은 숙소의 위치가 될 것이다. 대부분 여행상품이 7-9시 사이에 출발한다는 것을 감안하면 택시로 10분 이내에 이동이 가능한 동커이도 괜찮은 선택이다.

결론적으로 선호하는 숙소 형태에 따라서 1군 내에 위치한 지역에서 선택하면 된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